好韓國 | 好人才 펀팟교육 부동산여행커뮤니티 비즈취업쇼핑
 
로그인 - Login HSD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경제 / 문화 / 생활 / 기타
청도 / 연대 / 위해 /
산동
/ 중국
라이프 > 뉴스 > 경제
중국, 코로나19로 위축된 자동차 소비부양 나섰다
-지방정부 車시장 부양에 동참..."보조금·구매제한령 등 완화"
-벤츠, 아우디 등 글로벌 車브랜드, 대규모 할인 프로모션
-"당장 실질적인 효과 있을지 의문...생각보다 회복세 오래 걸릴 것"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자동차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25일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 후난(湖南)성 창샤(長沙) 등 7개 지방정부가 줄줄이 '자동차 소비 부양카드'를 꺼내 들었다.

​광둥성 광저우시 정부는 3월부터 12월 말까지 신에너지(NEV)차를 구매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1만 위안(약 173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기존에 몰던 차를 최신 배기가스 기준의 새 내연기관 차량으로 바꿔도 3000위안의 보조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시 당국도 ▲노후 차량을 새로 교체하는 '이구환신(以舊換新)' 보조금 지급 ▲올해 신에너지 차량 구매 쿼터(기존 6만대) 최소 10만대 추가 확대 ▲교외 지역 특별 번호판 발급 등 세 가지 방식을 통해 자동차 소비를 부양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후난성 창사, 주저우(株洲), 샹탄(湘潭) 등 도시도 지정된 신차에 최대 3000위안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광둥성 포산(佛山)시 정부도 이달부터 향후 1년간 신차 구매 보조금, 화물차량 구매 보조금 등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조금 액수는 1대당 최대 5000위안이다.

저장성 항저우시 역시 자동차 소비 촉진을 위해 올해만 예외로 당초 계획보다 2만개 더 많은 자동차 신규 번호판을 발급한다고 밝혔다. 중앙정부 지침이 나온 이후 지방 정부가 신규 번호판 규제 완화에 나선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0년부터 도시 대기오염 문제가 극심해지자 베이징, 상하이(上海) 등 중국의 주요 대도시를 중심으로 자동차 신규 번호판 규제 정책이 시행돼왔다. 그동안은 누구나 돈이 있으면 자동차를 살 수 있었지만 규제 도입 이후엔 매년 일정량만 공급되는 신규 번호판을 우선 갖고 있어야만 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었다. 베이징 등 도시는 추첨 방식으로, 상하이 등 도시는 경매 방식으로 신규 번호판을 시민들에게 배부해왔다.

지방 정부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자동차 소비 살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BMW 등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는 대규모 할인 프로모션을 내걸어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 의욕을 높이는 데 힘썼다. 벤츠는 GLC 전 시리즈를 3만 위안(약 518만원), 벤츠 C클래스를 6만 위안을 할인해주기로 했다. 아우디와 BMW도 할인 행사에 동참했다.

중국 상무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판공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등 중앙 정부도 앞서 지난 24일 각 지방정부에 신차 구매보조금, 이구환신 보조금, 신규 차량 번호판 규제 제한 등 다양한 조치를 마련하도록 촉구하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경제에서 자동차 산업은 매우 중요하다. 중국 전체 소매판매에서 자동차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도 10%가 넘는다. 중국 고용시장에서 자동차 산업이 직·간접적으로 창출하는 일자리 비중도 12% 이상으로, 국내총생산액(GDP) 기여도는 12%를 웃돈다. 

그런데 최근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경기 둔화 등 이유로 중국 자동차 시장은 침체에 가까운 부진을 보이고 있다. 이미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역성장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해 초 코로나19 사태까지 터지며 자동차 판매량은 급감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는 중국의 2월 자동차 판매량이 31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79.1% 급감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역대 최대 감소폭이다.

이에 중국 정부가 과감한 재정 투입을 통해 경기 부양을 시도하려고 하지만, 당장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지에 대한 의구심은 커지고 있다. 

톈윈 중국 거시경제연구센터 소장은 글로벌타임스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중국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며 "중국 정부가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자동차 시장이 어느 수준까지 회복되는 데에는 예상보다 시간에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 아주경제 3월 26일자 발췌

금주의 인기컨텐츠
[면접상식] 코로나로 얼어붙은 中 채용   [] [외부기고] 기업의 조업재
[면접상식] 면접관이 좋아하는 답변 유   [전시회자료] 2019 아시아 농업 및 식품
[전시회자료] 중국 실버산업 트렌드를 한   [길거리중국어] 우제추페이쑹(无接触
의견쓰기
 
현재 0 /(최대 한글100자,영문200자)
칭다오시 입국자 코로나19 확진
칭다오 지하철 4호선 공사 전면 재개
보복적 소비 시작한 중국..."7분만에 신
韓·日에 밀릴 수 없다…중국 배터리왕
칭다오시 일부 외식업체 운영 재개
스킨케어 여성 피부 고민
㈜제니트리 부설 생명과학연구소 피부 나이에 있어 무엇보다 ..
불고기를 마음대로 먹을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칭다오에는 한국 음식점이 많지만 대부..
마우스 클릭 송금 시대
제2탄 중국은행 중국은행 인터넷뱅킹은 OTP+sms인증번호용과 us..
 
회사 소개 | 인재채용 | 사이트 소개 | 이용약관 | 제휴사 | 고객센터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