好韓國 | 好人才 펀팟교육 부동산여행커뮤니티 비즈취업쇼핑
 
로그인 - Login HSD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경제 / 문화 / 생활 / 기타
청도 / 연대 / 위해 /
산동
/ 중국
라이프 > 뉴스 > 경제
상하이 코스트코 '인산인해'…폭팔적 반응
-코스트코 중국 1호점, 개장 후 폭발적 반응
-환구시보 "美기업, 中시장 포기 감당 못해"

[사진=바이두 캡처]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 상하이에서 문을 연 미국의 대형 할인 마트 코스트코에 엄청난 고객이 몰렸다. 

중국 언론은 세계 최대 시장의 소비력이 입증됐다며 무역전쟁이 장기화할수록 미국만 손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28일 '상하이 코스트코의 뜨거운 개업이 미국에 또 한 수 가르쳤다'는 제목의 사평을 통해 "코스트코의 첫 중국 매장이 고객으로 가득 찼다"며 "세계 어디에서도 보기 힘들고 따라하기 어려운 성황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전날 상하이 민항구에서 문을 연 코스트코 중국 1호점은 고객이 너무 많이 몰리자 개장 후 몇 시간 만인 오후 1시께 영업을 중단했다. 

개장 직후 셔터가 올라가기 시작하자 고객들이 기어서 매장으로 진입했고, 매장 내에서는 서로 물건을 사겠다며 몸싸움이 벌어질 정도였다. 

미국 기업인 코스트코는 회원제 할인 마트로, 중국에서는 299위안(약 5만6000원)의 연회비가 책정됐다. 

이에 대해 사평은 "수많은 미국 기업과 세계 각국의 기업이 코스트코의 눈부신 출발을 부러워하고 있다"며 "미국 기업에 중국을 떠나라고 지시한 미국 지도자에게 확실한 반대 의사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에게는 미국 기업들에 중국 사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할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는 외신 보도를 겨냥한 언급이다. 

사평은 "테슬라는 무역전쟁에 역행하며 지난해 상하이에 거액을 투자했고 미국 의료기기 업체인 써모피셔사이언티픽은 급성장하는 중국 의료시장에 끌려 쑤저우 공장에 증자하기로 결정했다"며 "미국의 일부 엘리트는 미국과 중국 경제를 떼어놓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모른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만큼 잠재력이 큰 시장은 없다"며 "중국을 포기하는 건 글로벌 대기업이 감당할 수 없는 부담"이라고 주장했다. 

사평은 "무역전쟁이 지속될수록 중국의 적응력은 강해지고 미국을 대체할 동력도 많아질 것"이라며 "지난 1년 반 동안 미국은 쓸 수 있는 카드를 모두 소진했고 중국으로부터 최대한의 양보를 이끌어낼 기회도 상실했다"고 꼬집었다. 

사평은 "항공기와 자동차, 휴대폰 등을 파는 미국 대기업들의 실적에서 중국 비중이 얼마인지 헤아려 보라"며 "미국이 중국에 가하는 위협의 대부분은 허풍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출처: 아주경제 8월 28일자 발췌

금주의 인기컨텐츠
[면접상식] 이런 아르바이트도 있어?   [길거리중국어] 다카(打卡)
[면접상식] 중국 톈진 한국 유학생 대   [] [산업/정책] 中 식품첨가제
[면접상식] 중국 31개 지역 최저임금   [면접상식] 헤드헌팅 러브콜 ‘3~5년차
의견쓰기
 
현재 0 /(최대 한글100자,영문200자)
칭다오 산둥성내 첫 ‘얼굴 인식’ 버스
미중 무역전쟁 속 애플 브랜드 이미지
시속 400km ‘영구자석형 고속열차’ 발
2019년 한·일 수입품 박람회 칭다오 거
칭다오신공항 종합 비즈니스 센터 연내
현경대 민주평통자문회의
재청도한국인(상)회(회장 이영남)가 주최하고 칭다오한국총영사관..
로맨틱한 분위기 줘나이
해산물의 도시, 칭다오에서 꼭 먹어야 하는 음식 중의 하..
생각대로 C [중국생활백
위성을 달고 거금을 들여 스카이 라이프를 설치해도 비라도 내리..
 
회사 소개 | 인재채용 | 사이트 소개 | 이용약관 | 제휴사 | 고객센터 | 사이트맵